로그인 회원가입 시작페이지로 추가
| | |

추천영상(TV) |
열기
BIZ 홈 > 증권 > 종목/투자 뉴스퍼가기프린트이메일
[주목! 이 기업]SM엔터, ‘EXO’라는 거대 라인업의 추가
기사입력 2013-12-02 16:21 최종수정 2013-12-02 16:37
[경제투데이 노명현 기자] 국내 대표 연예 매니지먼트사인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실적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특히 연말 콘서트 시즌을 맞이한 가운데 ‘EXO(엑소)’ 라는 거대 라인업이 추가돼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1995년 설립된 SM은 음반기획과 제작, 가수와 연기자 매니지먼트 등 다양한 사업을 영위하는 대표 엔터테인먼트 법인이다. 코스닥시장에는 2000년에 입성, 현재까지 거래를 이어오고 있다.

SM의 경우 그 동안 분기실적이 발표될 때마다 편차가 심했다. 이익기여도가 가장 큰 일본에서의 매출 인식이 지연되는 상황이 많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3분기 호실적으로 이 같은 불안감을 불식시킬 것이란 평가다. SM의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41.4% 증가한 821억원, 영업이익은 2.5% 늘어난 150억원을 기록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동방신기와 슈퍼주니어의 일본 돔투어, 국내에서의 EXO 음반·음원 판매 등이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며 “그 동안 SM은 일본에서의 매출인식 지연이 빈번했지만 이번 호실적을 통해 향후 실적에 대한 가시성을 높일 수 있어 신뢰회복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주가 역시 꾸준히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SM의 최근 20거래일 주가 수익률은 9.11%를 기록했다.

향후에는 새로운 대세 아이돌로 등극한 EXO에 주목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김시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6월에 발매한 EXO의 정규 앨범 1집과 리패키지 앨범 판매량이 100만장에 육박한다”며 “12월과 내년 2월 발매 예정인 앨범은 기존 앨범 판매량을 뛰어넘을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내년 상반기에는 우리나라와 중국을 중심으로 앨범 활동을 펼치고, 하반기에는 글로벌 투어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활동 확대로 일본 비중이 낮아져 엔화 약세에 대한 부담감도 떨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SM C&C와의 시너지 효과도 빼 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SM의 주력 자회사인 SM C&C가 제작한 드라마 ‘미스코리아’와 ‘총리와 나’가 이번 달에 방영될 예정이고, 지난 10월 ‘인피니트’가 주축인 울림엔터테인먼트 합병으로 해외진출 시 SM C&C 실적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상헌 연구원은 “SM은 SM C&C를 통해 사업다각화와 매출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SM그룹 전체가 안정되고 지속성 있는 실적향상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공감
  • RSS
  • 경제용어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

이 시각 주요뉴스

프리미엄 정보

지금 많이 본 뉴스

더보기